'청춘기록'서 '박보검 아빠'로 열연
비케이이엔티와 전속계약
배우 최무성과 한솥밥
배우 박수영./ 사진제공=비케이이엔티
배우 박수영./ 사진제공=비케이이엔티


배우 박수영이 비케이이엔티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비케이이엔티는 9일 "따뜻한 이미지로 모든 세대를 아우르고 영화, 드라마 관계없이 연기력을 보여준 박수영이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적극적이고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수영은 20대에 연극으로 연기를 시작, '박하사탕'으로 스크린에 데뷔 했다. 이후 '타짜' '전우치' '건축학 개론' '카트' '오빠생각' '협상' 외에도, 드라마 '무정도시' '송곳' '눈이부시게' '하이에나' '하이바이, 마마'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해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 했다.

특히 영화 '완득이'로 존재감을 알렸고, '덕혜옹주'에서 신하보다 권력이 없는 왕, 친일파 영친왕을 연기해 관객을 사로잡았다. 또한 특별출연 했던 '변호인'에선 안기부 직원으로 악역을, 드라마 '나의아저씨'에서는 가족밖에 모르는 따뜻한 아버지 역할을, '이리와 안아줘'에선 맞춤법은 몰라도 마음만은 진실된 극성 매니저를 연기하며 남다른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지난 7일 첫방송 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서는 직업은 목수이자 사혜준(박보검 분)의 아버지, 한애숙(하희라)의 남편으로 분했다. 어릴적 힘든 가정형편으로 일찍이 생활전선에 뛰어들었고, 자식들은 자신과 똑같이 살게 하지 않으려고 강하게 훈육을 하는 인물 사영남을 연기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