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4억여원 상당 도박 혐의
양현석 전 YG 대표, 첫 공판서 원정도박 혐의 인정…20여차례 4억원대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이 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인정했다.

양현석은 9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박수현 판사) 심리로 열린 1차 공판에 출석했다. 공판에는 양현석 외에도 YG 자회사인 YGX 공동대표 김모 씨와 이모 씨 등 4명이 출석했다 .

양현석 등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카지노에서 20여 차례에 걸쳐 한화로 약 4억 1500만원 상당의 도박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양현석은 원정도박 혐의를 인정했다.

당초 검찰은 이들을 약식기소했지만, 법원은 사건 내용상 서면 심리만으로 판단하기에는 부적절하다고 보고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

재판에서 양 전 대표 측 변호인은 검찰 측 일부 증거의 입증취지를 부인하면서도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양현석 전 YG 대표, 첫 공판서 원정도박 혐의 인정…20여차례 4억원대
양현석은 재판이 끝나고 법정을 나서면서 "상습도박 혐의는 여전히 부인하느냐", "아이콘 전 멤버인 비아이 마약수사 무마 의혹을 인정하느냐", "(최대주주인) 홍대 주점 관련 횡령 의혹을 알고 있느냐"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법원을 빠져나갔다.

양현석의 다음 공판기일은 오는 10월 28일 오후에 열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