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수억원대 원정도박을 한 혐의로 약식기소됐다가 정식재판을 받게 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첫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TEN 포토] 양현석 '굳은 표정'


양현석 전 대표는 2015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총 7차례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약 3억8800만원 상당의 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다.
이승현 기자 lsh8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