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러블리즈 미주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러블리즈 미주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러블리즈의 미주가 성희롱 발언에 경솔했다며 사과했다.

8일 미주가 유튜브 채널 'THE K-POP'의 웹 예능 프로그램 '미주픽츄'에서 남자 대학생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것이 뒤늦게 논란이 됐다. 이에 미주는 공식 트위터에 사과문을 게재하며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음을 인지하고 제작진분들을 통해 당사자분께 사과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미주는 해당 영상에서 여자친구가 있다는 A씨에게 "여자친구랑 어디까지 갔냐", "끝까지 갔네"라고 자문자답했다. 또 뽀뽀 밖에 안 했다는 A씨에게 "너 남자 맞아?"라고 말한 후 A씨의 다리 쪽을 시선을 보냈다며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 = 유튜브 '미주픽추츄 캡처
/사진 = 유튜브 '미주픽추츄 캡처
미주는 " 당시 출연자분의 동의를 얻었으나 시청해 주시는 많은 팬 분들과 시청자분들께 정서적 불편함을 끼칠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한 채 경솔한 발언을 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로 인해 가장 상심이 크실 일반 출연자분께 거듭 사과드리며 앞으로 언행에 있어서 더욱 주의하고 더 열심히 하는 미주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하 러블리즈 미주의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러블리즈 미주입니다.

미주픽츄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음을 인지하고 제작진분들을 통해 당사자분께 사과의 말씀을 전했습니다. 당시 출연자분의 동의를 얻었으나 시청해 주시는 많은 팬 분들과 시청자분들께 정서적 불편함을 끼칠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한 채 경솔한 발언을 한 것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로 인해 가장 상심이 크실 일반 출연자분께 거듭 사과드리며 앞으로 언행에 있어서 더욱 주의하고 더 열심히 하는 미주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