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유튜브 '미주픽추츄 캡처
/사진 = 유튜브 '미주픽추츄 캡처


걸그룹 러블리즈 미주가 유튜브 예능에서 남자 대학생에게 한 성희롱성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미주는 지난 6월 유튜브 채널 THE K-POP의 웹 예능 프로그램 '미주픽츄'에서 서울숲에서 시민들과 만나 초음파 모기 퇴치기에 대한 생각을 들었다.

미주는 자신과 동갑내기인 남자 대학생 A씨를 만났고, A씨의 여러 가지 고미을 들으며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후 미주는 A씨의 휴대폰 속 여자친구를 보고 "너 여자친구 있었어? 어디까지 갔어 여자친구랑?"이고 물은 뒤 곧바로 "끝까지 갔겠지"라고 말했다.

이어 미주는 A씨에게 "사귄지 얼마나 됐냐"고 물었고, A씨가 "200일 정도 됐다"고 답하자 "무조건이네"라고 말했다. "(여자친구와) 별 일 없었다"는 말에도 "웃기지 마, 너 남자 맞아?"라고 말하며 A씨의 다리 쪽으로 시선을 뒀다.

이같은 장면에는 '예쁜 얼굴에 그렇지 못한 시선 처리'라는 자막이 등장했고 제작진은 "미주 시선이…"라고 지적했다.

제작진의 지적에 당황한 미주가 웃으며 자리에서 일어서자 화면에는 '시선이 왜 내려가는지 #미주야해명해'라는 자막이 달렸고, 미주가 "아니다, 오해다"라고 하자 A씨는 "이것 꼭 담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미주가 명백히 성희롱을 했다는 의견을 내비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예능이었고, 성희롱 의도가 없었다며 미주를 옹호하기도 했다.

이같은 논란에 대해 '미주픽츄' 제작진은 사과문을 게재했다. '미주픽츄' 측은 "'미주픽츄'에서는 시민과 인터뷰 하는 과정에서 부주의한 장면으로 상처를 받았을 시민 분과 '미주픽츄'를 애청해 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된 점 사과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시민 분께는 별도의 연락을 취해 사과의 인사를 드렸습니다"며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해당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했습니다"고 덧붙였다.

또, "'미주픽츄' 제작진은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작 과정에서 더욱 세심하게 신경 써서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며 "진심으로 죄송합니다"고 재차 사과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