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마지막 셀카" 인사
"인스타그램 그만하려해"
초근접 셀카로 마무리
이효리 / 사진 = 이효리 인스타그램
이효리 / 사진 = 이효리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가 SNS에 마지막 셀카를 올렸다.

3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막셀(마지막 셀카)"라는 글과 함께 근접 셀카를 게재했다. 이를 본 제시는 "I love you", 엄정화는 "사랑해", 이사배 또한 "사랑해요"라고 인사했다.

앞서 이효리는 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들 안녕하세요. 다름 아니라 앞으로 3일쯤 기한을 두고 이제 인스타그램을 그만하려고 합니다. 최근에 있었던 일때문은 아니구요.(물론 아주 영향이 없진 않지만) 활동이 많이 없어 늘 소식 목말라하는 팬들과 소통하고자 했던 공간인데 이거 은근히 신경도 많이 쓰이고 쉽지 않네요"라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이효리는 최근 MBC '놀면 뭐하니?'에서 싹쓰리 린다G로 활동, 이어 환불원정대로 활동 중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