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8월 31일 이태원 식당 마지막 영업
이태원 사장들, 한마음 모아 홍석천 응원
"정말 감사하고 미안해요"
방송인 홍석천. /텐아시아DB
방송인 홍석천. /텐아시아DB


방송인 홍석천이 이태원 식당의 영업 종료 후 동료들의 응원글에 울컥했다.

홍석천은 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3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홍석천은 "눈물 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이런 사랑을 받아본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동네 사장님들 정말 감사하고 미안해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어제 이태원 마지막 영업을 끝내고 오늘은 아침부터 촬영 중입니다. 이태원에서 몇 장의 사진이 날라왔네요. 동네 사장님들이 저 몰래 플래카드를 붙이셨어요"라면서 "정말 울컥했어요. 제 결정을 되돌려야 할 정도로 마음이 편치 않네요"라고 밝혔다.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이어 "이태원은 이래서 더 사랑스럽습니다. 정겹습니다. 그래서 더 희망이 있습니다. 이태원 화이팅!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홍석천을 응원하는 동료 업주들의 플래카드가 담겨 있다. 플래카드에는 "홍석천 대표님 그간 참으로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누가 뭐래도 당신은 영원한 이태원 전설입니다. 기회가 된다면 좋은 날 좋은 시절에 다시 만납시다!"라는 글이 적혀 있다. 이들의 따뜻한 마음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앞서 홍석천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이태원 가게들의 영업 종료를 알린 바 있다. 그는 "2000년 30살 나이에 커밍아웃하고 방송에서 쫓겨났을 때 날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받아준 이태원이기에 조그만 루프탑 식당부터 시작해서 많을 때는 7개까지도 운영해왔었는데 이제 내일이면 이태원에 남아있는 마지막 가게가 문 닫게 된다"고 전했다.

잠정적인 휴식 후 복귀하겠다는 홍석천은 "무엇보다도 함께하고 있던 이태원 상인 분들 또 십수 년 이태원과 가게를 찾아와주셨던 모든 분께 감사드리고 미안하다"고 토로했다.

한편 홍석천은 여러 방송에 출연하며 활약하고 있다.

다음은 홍석천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눈물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이런 사랑을 받아본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동네 사장님들 정말 감사하고 미안해여 어제 #이태원 #마이첼시 마지막 영업을 끝내고 오늘은 아침부터 촬영중입니다 이태원에서 몇장의 사진이 날라왔네여 동네 사장님들이 저 몰래 플래카드를 붙이셨어여 ㅎㅎㅎ 아 정말 울컥했어여 제 결정을 되돌려야 할 정도로 마음이 편치않네여 #이태원 은 이래서 더 사랑스럽습니다 정겹습니다 그래서 더 희망이 있습니다 #이태원화이팅 사랑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