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혁명' 박지훈, 웹툰 찢고 나왔다…♥이루비와 로맨스 기대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이 청춘의 풋풋한 매력을 보여줬다.

박지훈은 1일 카카오TV를 통해 첫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디지털 드라마 '연애혁명'(제작 메리크리스마스)에서 사랑스러운 순정남 공주영을 연기했다.

웹툰을 원작으로 한 '연애혁명'에서 박지훈은 캐스팅 단계부터 원작과 높은 싱크로율로 기대감을 자아냈다. 연기 또한 순하고 둥글둥글한 공주영 캐릭터를 고스란히 살려내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담아냈다. 박지훈의 안정적인 연기 덕분에 이후 이루비와의 풋풋한 러브라인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공개된 1화에서 공주영은 독립 후 고등학교에 입학해 새로운 친구들과의 만남을 기다렸다. 특히 자신의 버스비를 내준 왕자림(이루비 분)과 학교에서 재회하며 운명을 예감했다.

또 공주영은 친구들에게 "이거 운명 아니냐. 이름도 왕자림이다. 공주와 왕자"라고 들떠있었다. 이후 공주영은 하루 종일 왕자림을 따라다녔고, 절친 이경우(영훈 분)의 조언으로 좀 더 적극적으로 다가갈 결심을 했다.

하지만 왕자림은 자신이 누군가로부터 스토킹을 당한다고 오해했고, 노력 끝에 오해를 풀게 된 공주영은 왕자림에게 돌려줄 천 원 지폐에 마음을 담은 편지를 썼다. 그러나 왕자림은 보지도 않고 천 원을 버스비로 사용해 공주영에게 상처를 안겼다.

'연애혁명'은 까칠한 정보고 여신 왕자림(이루비 분)과 그녀에게 한눈에 반한 사랑스러운 애교만점 직진남 공주영(박지훈 분) 커플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신개념 개그 로맨스다. 오는 3일 오후 5시 카카오톡의 '카카오TV채널'과 #탭(샵탭)에 새롭게 추가된 '#카카오TV', 네이버 시리즈온을 통해 2화가 공개된다. 이후 매주 목요일 오후 5시 각 20분, 총 30화의 콘텐츠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