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국 '착한 건물주' 운동 참여
주변 시세보다 낮은 수준 임대료 '훈훈'
SBS '앨리스'서 1인2역 소화 '기대감' ↑
'앨리스' 출연 배우 김희선/ 사진=SBS 제공
'앨리스' 출연 배우 김희선/ 사진=SBS 제공


배우 김희선이 '착한 건물주' 운동에 동참한 미담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 김희선 측은 텐아시아에 "김희선이 몇 달 전 자신이 소유한 건물의 임대료 한 달분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임대료 면제가 한 달 뿐이라서 기사화되는 걸 부끄럽고 민망해했다"고 덧붙였다.

김희선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차인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착한 건물주' 운동에 조용히 동참했던 것.

특히, 김희선은 평소에도 주변 시세보다 낮은 수준의 임대료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희선은 지난 2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 소외 계층 및 저소득층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구매하는데 써달라며 굿네이버스와 서울대학교 병원에 각각 1억원을 기부하는 등 선행을 실천해왔다.

한편 김희선은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에서 윤태이와 박선영으로 1인 2역을 소화하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