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이태원 매장 정리
"커밍아웃하고 날 받아준…"
"이태원 너무 사랑해" 인사
홍석천 / 사진 = 텐아시아DB
홍석천 / 사진 = 텐아시아DB


방송인 홍석천이 이태원 가게를 모두 정리했다.

29일 홍석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더이상 이태원 가게들을 운영하기 힘들게 됐다며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그는 "2000년 30살 나이에 커밍아웃하고 방송에서 쫓겨났을 때 날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받아준 이태원이기에 조그만 루프탑 식당부터 시작해서 많을 때는 7개까지도 운영해왔었는데 이제 내일 일요일이면 이태원에 남아있는 마지막 가게가 문 닫게 된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이제 좀 쉬겠다. 휴식이 새로운 에너지를 만들어줬을 때 다시 돌아오겠다. 무엇보다도 함께하고 있던 이태원 상인분들 또 십수 년 이태원과 가게를 찾아와주셨던 모든 분들께 진심 감사드리고 미안하다"라며 "식당 사장 참 힘든 자리다. 코너에 몰리면 방법이 없다. 지금이라도 더 늦기 전에 결정한 게 다행인 듯 하다"라고 토로했다.

전문

이태원에서만 18년을 식당하면서 보냈네요. 참 긴 시간이네요. 나의 30대 40대 시간을 오로지 이곳에서만 보냈는데 이젠 좀 쉴 때가 된거같네요.

2000년 30살 나이에 커밍아웃하고 방송에서 쫒겨났을 때 날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받아준 이태원이기에 조그만 루프탑 식당부터 시작해서 많을 때는 7개까지도 운영해왔었는데 이제 내일 일요일이면 이태원에 남아있는 제 마지막 가게 마이첼시가 문 닫게 됩니다.

금융위기, 메르스 뭐뭐뭐 위기란 위기를 다 이겨냈는데 이눔의 코로나 앞에서는 저 역시 버티기가 힘드네요.

내 청춘의 꿈 사람 사랑 모든게 담겨있는 이태원 20대 어린나이 이태원 뒷골목에 홍콩의 란콰이펑이나 뉴욕의 소호같은 거리를 만들고싶다는 막연한 꿈이 세월 지나 만들어졌다 싶었는데 너무너무 아쉽고 속상하고 화도 나고 그러다가도 시원섭섭하고 그러네요. 문제는 언제 어디든 있는거죠. 코로나가 아니더라도 ㅠㅠㅠ 제 작은 외침이 너무 힘이 없나봅니다. 건물주들 관에서 일하는 분들 참 여러가지로 박자가 안맞았네요. 각자 사정들이 다 있겠죠? 전 이제 좀 쉴게요. 휴식이 새로운 에너지를 만들어줬을 때 다시 돌아올게요.

무엇보다도 함께하고 있던 이태원 상인분들 또 십수년 이태원과 제 가게를 찾아와주셧던 모든분들께 진심 감사드리고 미안합니다. 식당 사장 참 힘든자리네요. 코너에 몰리면 방법이 없어요. 지금이라도 더 늦기 전에 결정한 게 다행인 듯합니다.

음..이제 뭐할까요? 방송없을때ㅎㅎ 워낙에 쉬는걸 모르고 일만하는 성격이라 ㅎㅎㅎ 좀 맛집투어도 하고 아 유튜브도 해야겟네요. 운동도 좀 하고 못만났던 지인들도 좀 찾아보고 ㅎㅎㅎ 엄마아빠도 자주 뵈러 내려가고 책도 좀 읽고 얼굴마사지도 받고 한의원도 좀 다니고 골프도 배우고 운전도 배우고 우와 할게 이리도 많다니 ㅎㅎㅎ 하지만 언제일지는 모르지만 곧 다시 돌아올거에요 이태원에 ㅎㅎㅎ 제가 이태원을 너무너무 사랑하거든요.

아 경리단 마이스카이는 제 후배가 하고 있고 남양주 구리 마이첼시는 작은 누나가 하고있으니 거기도 왔다갔다 해야겠네요. 날씨좋 으면 마이첼시구리 가서 바람 좀 쐬고와야겠네요. 이태원 내 사랑 잠시 안녕 #이태원 #마이첼시 는 내일 일요일까지만 영업합니다 거리두기가 끝나고 10월13일까지 공간이 비어있으니 쓰고 싶은 분들은 연락하세요.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