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측 "군 복무 마친 후 영화 촬영"
"예정된 방송 활동도 모두 중단"
"정규·클래식 앨범 준비에 집중한다"
가수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호중이 다음달 입대 소식을 전한 가운데 소속사가 향후 활동에 대해 설명했다.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호중은 오는 9월 10일부터 국방의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려 한다"며 "계획돼 있던 영화 촬영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판단해 복무를 모두 마친 후 영화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예정돼 있던 모든 방송 활동도 중단할 것"이라며 "9월 5일 발매될 첫 정규앨범 녹음은 이미 모두 완료했고, 추후 공개될 클래식 앨범의 녹음은 진행 중인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호중은 현재 정규앨범과 클래식 앨범 준비에 집중하고 있으며, 팬들과 한 약속을 지키고자 남은 시간은 팬들을 위해 쓰려한다"며 "추후 발매될 앨범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호중은 지난달 병역판정검사 재검에서 불안정성 대관절로 4급 판정을 받아 보충역에 편입됐다. 오는 9월 10일부터 서초동의 한 복지기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다음은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입니다.

김호중 군 입대로 인한 향후 활동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전달드립니다.

김호중은 오는 9월 10일부터 국방의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려 합니다. 따라 계획되어 있던 영화 촬영은 현재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비롯해 김호중의 사회복무요원 시작일이 확정되어 영화 촬영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판단, 복무를 모두 마친 후 영화 촬영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또한 예정되어 있던 모든 방송 활동은 중단할 것이며, 9월 5일 발매될 첫 정규앨범 녹음은 이미 모두 완료했고 추후 공개될 클래식 앨범의 녹음은 진행 중인 상태입니다.

김호중은 현재 정규앨범과 클래식 앨범 준비에 집중하고 있으며, 팬들과 한 약속을 지키고자 남은 시간은 팬들을 위해 쓰려 합니다.

추후 발매될 정규앨범과 클래식 앨범에 많은 기대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