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겸 모델 이언, 2008년 사망
드라마 종방연 이후 오토바이 사고
"여전히 그리운 이름" 추모
故 이언./ 사진=SNS
故 이언./ 사진=SNS


고(故) 이언이 세상을 떠난 지 12년이 흘렀다. 팬들은 여전히 그를 그리워하고 있다.

배우 겸 모델 이언은 2008년 8월 21일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27세. 당시 고인은 KBS2 드라마 '최강칠우' 종방연을 마친 이후 오토바이를 타다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팬들은 물론 연예계가 큰 충격에 빠졌다.

특히 배우로서 존재감을 알리기 시작한 때였기에 고인의 죽음은 더욱 비통했다.

이언은 씨름선수 출신으로, 2006년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로 데뷔했다. 극 중에서 씨름부 주장 역할을 맡아 다부진 체격과 남성미 넘치는 비주얼, 실감나는 연기력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2007년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높였고, KBS2 '드라마시티-무공족구외전'와 MBC '누구세요?'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