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유튜브 구독자 50만 명 돌파
꾸밈없는 매력으로 '화제'
"배우 고은아로 연기 계획 多"
배우 고은아 화보. /사진제공=싱글즈
배우 고은아 화보. /사진제공=싱글즈


패션 매거진 '싱글즈'가 최근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꾸밈없는 일상과 독보적인 예능감으로 화제를 모은 배우 고은아의 화보를 19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고은아는 꾸민 듯 안 꾸민 듯한 메이크업 콘셉트를 훌륭하게 소화하며 굴욕 없는 비주얼을 과시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고은아는 유튜브로 많은 사랑을 받는 것에 관해 "배우 이미지를 내려놓은 게 아니라 그간 숨겨왔던 본 모습을 보여준 것뿐"이라면서 "유튜브에서는 민얼굴로 나온다. 구독자들은 알겠지만 화장을 하는 날에도 가볍게 하고 끝내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고은아 화보. /사진제공=싱글즈
고은아 화보. /사진제공=싱글즈
짧지 않은 공백기 동안 시골집에 머물며 마음을 추스른 고은아. 그는 극심한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한때 연예계 은퇴까지 결심했다고 전하며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지니 자연스레 사람들과도 멀어졌다. 그때 동생 미르의 제안으로 유튜브에 출연하기 시작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그전에도 유튜브 출연의 제안을 거절했는데 우울해하는 모습이 힘들어 보였던 것 같다. 가족들과 있을 땐 공황장애가 없으니 함께 유튜브에 나오는 건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전했다.

또한 “가족은 내가 무얼 해도 돌아서는 법이 없다. 미르가 따뜻한 마음으로 촬영과 편집을 담당하고 있다. 지금 생각해보면 가족이라 가능했던 일”이라며 가족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새로운 소속사에 둥지를 틀며 왕성한 활동을 예고한 고은아. 그는 “그동안 너무 방효진으로만 살아서 고은아로 사는 시간을 늘려보려고 한다. 방효진으로서 유튜브도 계속하겠지만 고은아로서 연기도 할 계획"이라며 "화보 콘셉트처럼 나 자체가 캐릭터가 된 배역을 하면 대중들도 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