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쇼플레이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쇼플레이


전광훈 목사의 서울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 19의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인해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 3주차 공연이 무기한 연기됐다.

오는 21~23일까지 예정된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의 서울 공연이 무기한 중단된다. 이후 예정된 '미스터트롯' 콘서트의 지방 공연 진행여부는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코로나19가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격하게 확산되고 있고, 전국 단위의 관람객이 모여드는 상황에서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하여 연기를 결정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최근 연속적으로 일일 확진자 수가 100명이 넘는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지난 15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코로나 19 확산으로 앞서 4차례 연기했으나, 지난 7일 관할 구청과 제작사, 출연진, 스태프들의 끊임없는 협의와 꾸준한 노력으로 철저한 방역 아래 개막했다.

트롯맨들은 공연장 소독, 마스크 착용, 체온 측정, 문진표 작성, 좌석 간 거리두기, 함성 금지 등 더욱 강화된 방역 대책으로 10회 공연 동안 5만여 명의 관객들을 만났다. 스태프의 지시에 따라 일정 거리를 유지하여 줄을 서고, 아티스트들의 무대에 함성 대신 박수로 호응하는 등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했다.

또한 콘서트에 출연한 가수들도 공연 도중 마스크 착용과 함성 금지를 연신 강조했다. 이에 관객들은 무려 3시간이 넘는 공연 시간 동안 마스크를 벗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새로운 공연 문화를 만들어냈으나, 공연은 불가피하게 긴급 연기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