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마음 아프고 안타까워"
"말로만 응원해 죄송하다"
누리꾼 "무례한 요청, 당연하다"
방송인 장성규(왼쪽)와 누리꾼 댓글/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왼쪽)와 누리꾼 댓글/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가 한 누리꾼의 금전적 지원 요청에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치며 응원했다.

장성규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이 쓴 댓글을 캡처해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장성규님 제발 저희 가정을 도와주세요"라는 말로 시작하는 한 누리꾼의 댓글이 담겨 있다.

이 누리꾼은 "이사 갈 곳도 없고 딸 병원비도 없다"라며 "동사무소 지원도 못 받고 8월말 강제 이사당한다. 보증금 받을 돈이 없다. 딸 치료비로 신용카드 사용 후 신용불량이라 대출도 힘들다"라고 적었다.

이어 "지금도 (딸이) 병원 입원 중인데 걱정이다. 죄송하다"라며 금전적인 지원 요청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장성규는 "요즘 이런 요청이 참 많다. 마음이 아프고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도와드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데 일일이 힘이 되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라며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그대들의 상황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다는 거다. 부디 잘 이겨내시길. 말로만 응원해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사연은 안타깝지만 일면식도 없는 사람을 어떻게 도와주냐", "죄송해하지 마라", "무례한 요구에도 오히려 사과하다니 대인배다", "저런 상황이면 긴급생계비 신청할 수 있다", "너무 마음 쓰지마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방송인 장성규(오른쪽)가 지난 5월 8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후원금을 지원했다./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장성규(오른쪽)가 지난 5월 8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후원금을 지원했다./ 사진=텐아시아DB
장성규는 그간 수차례 따뜻한 선행으로 많은 이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2017년 포항 지진 발생 후 자신의 적금을 털어 1천만원을 기부했고, 지난해 강원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에게 1천만 원을 기탁했다.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선 5천만원을 쾌척하고, 지난 5월에는 둘째 득남과 어린이날을 기념해 6천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최근엔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5천만원을 기부하며 수재민을 위로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