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강다니엘 /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가수 강다니엘 /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가수 강다니엘이 '2020 소리바다 어워즈'에서 3관왕을 차지하며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지난 13일 '2020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2020 SORIBADA BEST K-MUSIC AWARDS, 이하 '2020 소리바다 어워즈')'에서 강다니엘은 소리바다 본상, 신한류 찐팬상에 이어 올해의 스테이지 상까지 수상하며 3관왕의 영광을 안았다.
100% 팬들의 투표로 선정된 신한류 찐팬상은 트로피에 강다니엘의 공식 로고와 함께 팬클럽 다니티의 로고까지 새겨져 있어 상의 의미를 더했다. 강다니엘은 본상과 함께 신한류 찐팬상을 동시 수상하며 "여기 다니티 이름이 있다. 다니티를 대신해서 받은 상이라 생각한다. 나중에 다니티에게 전달하겠다"라며 '대리 수상자'로서의 위트 있는 소감을 전했다.
'올해의 스테이지상'의 주인공 역시 강다니엘이었다. 강다니엘은 "무대란 단어의 동의어가 되고 싶다는 말을 많이 했다"고 말문을 연 뒤 "올해의 스테이지상이라는 상상도 하지 못한 상을 받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 이 상에 걸맞은 좋은 퍼포먼스, 좋은 곡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수상의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다니티(강다니엘 팬클럽)와 오랜만에 얼굴을 보니 너무 행복하다. 가수와 팬이 다시 하나가 되는 시기가 왔으면 좋겠다. 그때까지 다들 건강하시기 바란다."며 건강을 기원하는 진심을 담아 소감을 마무리했다.
지난해 솔로 데뷔 앨범 '컬러 온 미(color on me)'를 시작으로 '사이언(CYAN)'을 지나 두 번째 미니앨범 '마젠타(MAGENTA)'까지. 본연의 색을 찾겠다는 강다니엘은 그가 구축한 컬러 세계관 속에서 자신만의 음악적 색을 찾아가기 위해 거침없이 전진하며 어느덧 시리즈의 중반부에 도착, 솔로 아티스트로서 착실하고도 확실하게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앞으로 그가 보여줄 또 다른 컬러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