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유튜버發 뒷광고 논란에
문복희·양팡·쯔양·도티 연달아 사과
"연예인들 행태가 더 나빠" 재논란
소비자 기만한 광고, 줄어들까
가수 강민경(왼쪽부터),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유튜버 쯔양, 도티/사진= 텐아시아DB
가수 강민경(왼쪽부터),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유튜버 쯔양, 도티/사진= 텐아시아DB


얼마 전 연예·방송계를 뒤흔든 PPL 광고 논란이 유튜브 스타들에게 옮겨가면서 파장이 더욱 커졌다. 협찬을 받고 찍은 영상에 광고라는 표기를 제대로 하지 않고 구독자들을 기만한 이른바 '뒷광고' 파문의 후폭풍이 인기 유튜버들을 집어 삼켰다.

앞서 가수 강민경, 스타일리스 한혜연은 잘못을 인정하고 고개를 숙이면서 사태가 일단락됐지만 유튜브 활동이 본업인 이들에겐 그로 인한 타격이 더욱 치명적이다. 심지어 방송 은퇴를 선언하는 유튜버도 나오면서 누리꾼들의 충격도 크다.

구독자 470만명을 보유한 '먹방(먹는 방송)' 유튜버 문복희는 지난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광고를 제대로 밝히지 않았다"며 사과했다. 이후 엠브로, 양팡, 쯔양, 햄지, 나름 등 인기 유튜버들의 사과가 줄줄이 이어졌다. 이에 누리꾼들의 비판이 거세졌고, 유튜버들 사이에서도 내부 고발과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이 쏟아지면서 사태가 일파만파 커졌다.
유튜버 쯔양 사과 영상/ 사진= 유튜브 캡처
유튜버 쯔양 사과 영상/ 사진= 유튜브 캡처
한 차례 사과에도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오히려 억측과 비난이 난무하자, 268만 구독자를 보유한 먹방 유튜버 쯔양은 6일 "댓글 문화에 지쳤다"며 방송 은퇴를 알렸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처음 방송을 시작했을 시기 무지해 짧은 기간 동안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법을 제대로 지키지 못했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 예전에 사실대로 말씀 드렸고, 그 뒤로는 오랜 기간 광고 표기 관련법에 대한 사항을 준수하며 시청자분들을 기만하지 않고 정말 한 점 부끄러움 없이 방송을 해왔다고 맹세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내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계속 뒷광고를 해왔다', '광고가 아닌 영상임에도 이건 무조건 광고다', '탈세를 했다', '사기꾼'이라는 등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의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구독자들 사이에선 쯔양의 방송 은퇴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다른 유튜버의 채널에 찾아가 쯔양을 언급하며 은퇴를 종용하기도 했다.

타 유튜버들에게 비판이 번지자 쯔양은 재차 "타 유튜버 채널에서 나를 언급하며 '너는 안 접냐', '너 때문에 쯔양 은퇴했다' 등으로 원색적인 비난이나 악플을 다는 걸 멈춰달라"며 "내가 방송을 그만뒀다고 해서 다른 유튜버분들까지 그만두는 걸 절대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유튜버 도티/ 사진= 텐아시아DB
유튜버 도티/ 사진= 텐아시아DB
'초통령' 유튜버 도티가 운영하는 MCN 샌드박스네트워크도 7일 유료광고 미표기에 대해 인정하고 시정할 것을 약속했다. 이 회사에는 도티를 비롯해 카피추(추대엽), 침착맨(이말년), 장삐쭈, 슈카, 수빙수 등 유명 유튜버들이 소속돼 있다.

샌드박스는 이날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 문제에 대해 "과거 공정위로부터 지적받았던 유사 문제에 대해 당시 공정위에 적절한 유료 광고 고지 조치에 대해 문의했고, 영상의 '더보기란'을 통해 광고 사실을 고지하는 방식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면서도 "이 내부 가이드라인이 시청자분들께 충분한 광고 고지를 드리기에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이며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라며 "전적으로 책임이 있는 샌드박스에게 따끔한 충고와 꾸짖음을 주시면 겸허히 받아들이고 뉘우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같은 초유의 사태는 강민경과 한혜연의 PPL 논란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앞서 강민경, 한혜연은 일부 광고주로부터 돈을 받고도 영상에선 자신이 직접 구매한 것처럼 콘텐츠를 만든 정황이 발각돼 도마에 올랐다.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선 "몇몇 유튜버들은 광고를 명시하고도 비난 받고 있는 것에 반해 논란이 된 유명인들은 대놓고 속인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오며 재조명되고 있다.
강민경(왼쪽), 한혜연/ 사진=유튜브 캡처
강민경(왼쪽), 한혜연/ 사진=유튜브 캡처
강민경은 지난달 17일 논란이 터지고 하루가 지나서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많이 부족했고 미숙했음을 느꼈다. 그간의 제 활동을 다시금 돌아보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된 하루였다"며 "앞으로 더욱 주의해 모든 일에 신중을 기하겠다"는 사과문을 올렸다. 이후 인스타그램 프로필에 유튜브 채널의 링크를 삭제했다.

이날 한혜연은 유튜브 채널 '슈스스TV' 영상을 통해 "돌이킬 수 없지만 스스로에게도 많이 실망하고, 여러분이 올려주는 댓글 하나하나 보면서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다"며 "앞으론 명확한 PPL 표기로 여러분을 두 번 다시 실망시키지 않는 채널이 되도록 더욱 철저하게 관리하고 지키도록 하겠다"고 직접 사과했다.

이 여파로 SNS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인 배우 기은세와 개그맨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 등은 게시물에 '광고'라는 문구를 적기 시작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계속된 광고 논란에 칼을 빼들었다. 공정위는 오는 9월 1일부터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지침'에 관한 개정안을 시행한다. 유튜버, 인플루언서 등은 앞으로 관련 콘텐츠에 금전적 지원, 할인, 협찬 등 구체적으로 어떤 경제적 대가를 받았는지 명확하게 기재해야 한다.

빠른 속도로 TV 광고 수익을 추월한 온라인 플랫폼들이 소비자 기만 행태를 줄이고, 올바른 광고 문화를 정착시켜 정정당당한 경쟁을 하게될 지 관심이 쏠린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