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유튜버 도티가 설립한 샌드박스
'뒷광고' 논란에 "일부 영상서 '광고 표기' 누락 확인"
"관리 소홀·책임 통감"
유튜버 도티 / 사진=텐아시아DB
유튜버 도티 / 사진=텐아시아DB


'초통령'이라 불리는 유명 유튜버 도티(본명 나희선)가 대표로 있는 샌드박스네트워크가 유료광고 미표기에 대해 사과하고 시정하겠다고 밝혔다.

샌드박스는 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 문제에 대해 샌드박스의 사과와 향후 대책을 시청자 여러분들께 말씀드린다"며 "이 문제와 관련해 많은 상처를 받았을 시청자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지난 6월 23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오는 9월 1일부터 적용되는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 지침' 개정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유튜버들을 더 이상 유료광고 표기를 교묘히 숨길 수 없게 됐다.
유튜버 도티가 대표를 맡고 있는 샌드박스네트워크가 뒷광고에 대해 사과했다. / 사진=샌드박스네트워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유튜버 도티가 대표를 맡고 있는 샌드박스네트워크가 뒷광고에 대해 사과했다. / 사진=샌드박스네트워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샌드박스는 "개정안이 발표된 6월 이전에는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영상에 대한 기재 위치나 방법 등이 기존 공정위 지침에 명시돼 있지 않았고, 샌드박스는 자체 가이드라인을 통해 영상의 '영상 내 음성 혹은 자막', '더보기란'이나 '고정 댓글'을 이용하여 유료 광고임을 고지해왔다"고 해명했다. 또한 "과거 공정위로부터 지적받았던 유사 문제에 대해 당시 공정위에 적절한 유료 광고 고지 조치에 대해 문의했고, 영상의 '더보기란'을 통해 광고 사실을 고지하는 방식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둘러댔다.

그러면서 "이 내부 가이드라인이 시청자분들께 충분한 광고 고지를 드리기에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지금까지 샌드박스와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 조사했고 이 과정에서도 일부 영상에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돼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샌드박스는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이며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이런 불찰로 올바른 정보가 시청자분들께 전달되지 못했고, 시청자 여러분들께 큰 불쾌감과 실망감을 안겨드렸다"고 사과했다.
샌드박스는 앞으로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전 직원과 소속 유튜버를 대상으로 교육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유료광고 미표기 영상은 별도로 저장·보관해 신규 및 기존 직원들에 대한 지속적 교육과 캠페인 발족을 약속했다.

최근 유튜버 참피디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방송을 통해 인기 유튜버들의 뒷광고 의혹을 제기하면서 양팡, 문복희 등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쯔양은 방송 초반 무지해 광고 표기법을 지키기 못한 몇 개의 영상은 있으나, 이를 인지한 후에는 법을 준수해왔으며 뒷광고를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쯔양은 올바르지 못한 댓글 문화에 지쳐 방송을 은퇴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도티는 253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게임 유튜버로, 콘텐츠 타깃층은 유치원생, 10대 초중반 학생들이다. 샌드박스는 2014년 도티와 이필성 대표가 설립한 MCN 회사로, 유명 유튜버들이 소속돼 있다.

◆ 이하 샌드박스네트워크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샌드박스네트워크입니다.

최근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 문제에 대해 샌드박스의 사과와 향후 대책을 시청자 여러분들께 말씀드립니다. 먼저 이 문제와 관련하여 많은 상처를 받았을 시청자분들께 대단히 죄송합니다.

2020년 6월 23일 공정위에서 9월 1일부터 적용되는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 지침(이하 공정위 지침)' 개정안을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개정안이 발표된 6월 이전에는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영상에 대한 기재 위치나 방법 등이 기존 공정위 지침에 명시 되어 있지 않았고, 샌드박스는 자체 가이드라인을 통해 영상의 '영상 내 음성 혹은 자막', '더보기란'이나 '고정 댓글'을 이용하여 유료 광고임을 고지하여 왔습니다.

나아가 과거 공정위로부터 지적받았던 유사 문제에 대해 당시 공정위에 적절한 유료 광고 고지 조치에 대해 문의 하였고, 영상의 '더보기란'을 통해 광고 사실을 고지하는 방식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하였습니다.

하지만 이 내부 가이드라인이 시청자분들께 충분한 광고 고지를 드리기에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드립니다. 더불어, 지금까지 샌드박스와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 조사 하였고 이 과정에서도 일부 영상에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되어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는 명백히 샌드박스의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이며 샌드박스는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이런 불찰로 올바른 정보가 시청자분들께 전달되지 못하였고, 시청자 여러분들께 큰 불쾌감과 실망감을 안겨드렸습니다. 이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이런 문제를 예방하고 앞으로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샌드박스는 아래와 같은 조치를 취하고자 합니다.

샌드박스 직원과 유튜버를 대상으로 전문 법률 기관에 의뢰하여 광고에 관한 법률과 의무에 대해서 정기적으로 교육을 받도록 하겠습니다.

해당 사안이 일회성 이슈로 끝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유료 광고 미표기 문제 영상을 별도 저장/보관하여 신규/기존 직원들에게 지속적으로 알릴 것이며 유튜버들 또한 이를 정기적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내부적으로 이를 알리고 상기시킬 수 있는 캠페인을 발족하도록 하겠습니다.

9월 1일부터 적용되는 공정위 지침 개정안을 철저히 준수할 것이며, 추가적으로 현재 내부에서 시행 중인 광고 지침 가이드라인 또한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한 규약 심사를 요청하여 향후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으로 인해 불쾌감과 실망감을 느끼셨을 많은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나아가 앞으로 시청자분들이 안심하고 영상을 보실 수 있도록 누구보다 정확한 유료 광고 정보 고지를 약속 드리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샌드박스의 지침에 따라 영상 더보기란, 고정 댓글 등을 통해 유료 광고 영상을 고지한 유튜버들까지 허위 및 추측성 비난과 악플을 받고 있습니다. 부디 샌드박스의 기존 지침을 준수한 유튜버들에 대한 비난과 악플을 멈춰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리며, 이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이 있는 샌드박스에게 따끔한 충고와 꾸짖음을 주시면 겸허히 받아들이고 뉘우치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샌드박스네트워크 올림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