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아빠'됐다
산모 거미 "건강해"
"가정에 축복 부탁"
거미 조정석 /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거미 조정석 /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조정석과 거미가 첫 딸을 품에 안았다.

6일 조정석의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조정석, 가수 거미에게 새로운 가족이 탄생했다"며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라고 전했다.

거미는 6일 오전 서울 모처의 병원에서 딸을 출산했다. 소속사 측은 "두 사람과 가족들은 첫 아기의 탄생에 매우 기뻐하고 있다"며 "그동안 많은 분들의 응원과 축하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새로운 가족이 탄생한 두 사람의 가정에 축복을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정석과 거미는 지난 2018년 10월 결혼했다. 지난 1월에는 임신 7주차 소식을 전하며 많은 축하를 받았다. 조정석은 최근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또 한 번 배우로서 주목을 받았다.

전문

잼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배우 조정석, 가수 거미에게 새로운 가족이 탄생했고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는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거미가 오늘 8월 6일 오전에 서울 모처의 병원에서 첫 딸을 출산했습니다.

두 사람과 가족들은 첫 아기의 탄생에 매우 기뻐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많은 분들의 응원과 축하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새로운 가족이 탄생한 두 사람의 가정에 축복을 부탁드립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