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슬옹, 교통사고로 피해자 사망
무단횡단하던 피해자, 임슬옹 들이받아

임슬옹 사고 상황 담긴 CCTV 영상
2초 만에 발생한 사고
임슬옹/사진=텐아시아DB
임슬옹/사진=텐아시아DB


임슬옹의 사고 현장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돼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그룹 2AM 출신 임슬옹은 지난 1일 오후 11시 50분 서울시 은평구 한 도로에서 SUV 차량을 운전하던 중 횡단보도에서 빨간 불에 무단횡단하던 남성 A 씨를 들이 받았다. A 씨는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고 당시 임슬옹이 술을 마시지 않았고, A 씨가 무단횡단을 했다는 점에서 "A 씨가 사망한 것은 비극이지만, 과실 비율을 따지자면 A 씨가 더 많은 것이 아니겠냐"는 반응도 나왔다.

하지만 5일 중앙일보에서 공개한 CCTV 영상에는 A 씨가 차가 오는지 주변을 살피고, 사고 직전 임슬옹이 운전한 차를 확인하고 이를 피하기 위해 뛰어 오른 모습도 담겨 있다.

뿐만 아니라 해당 횡단보도 인근에는 '속도를 줄이시오'라는 표지판이 있는 지역으로 '사고 잦은 곳'이라는 안내도 돼 있다는 점에서 과실 비율을 놓고 담론이 펼쳐지고 있다.

현재 임슬옹의 교통사고는 서울 서부경찰서에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임슬옹의 운전하던 차량의 속도와 당시 상황 등을 종합해 과실 비율 등을 판단하고 처벌 여부 등에 대해 고려할 전망이다.

임슬옹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4일 "먼저 사망사고와 관련해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며 "절차에 따라 경찰 조사를 받았고, 이후 귀가 조치된 상태이나 심신의 심각한 충격을 받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한 아직 경찰 조사 결과가 정확하게 나오지 않아 세부적인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는 점에 대한 양해를 부탁하면서 "피해자 유족분들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잘 알고 있으며 유족분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죄송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