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사진=JTBC 제공
이승기/ 사진=JTBC 제공


네티즌들이 가수 복귀가 시급한 스타로 가수 겸 배우 이승기를 뽑았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와 취향 검색 기업 마이셀럽스가 운영 중인 '익사이팅디시'가 '"왜 음반 안 내" 가수 복귀 시급한 스타는?'으로 투표를 실시한 결과 이승기가 1위에 올랐다. 이 투표는 지난 7월 26일부터 8월 1일까지 총 7일간 진행했다.

총 1만 2,557표 중 6,037표(48%)로 1위에 오른 이승기는 2004년 가수로 데뷔한 이래 가수와 배우 활동을 겸하며 활발히 활동해 왔으나, 2016년 3월 발매한 싱글 '그런 사람'을 이후로 가수 활동보다는 예능과 연기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한 방송에서 부른 '금지된 사랑' 영상을 통해 가수로서의 능력을 유감없이 뽐내 "가수 복귀가 시급하다", "양심 있으면 제발 음반 좀 내 달라"는 댓글이 잇따랐다.
"양심 있으면 제발 음반 좀"…이승기, 가수 복귀가 시급한 스타 1위
2위로는 1,931표(15%)로 가수 민경훈이 선정됐다. 2003년 록밴드 '버즈'의 보컬로 데뷔해 대한민국 노래방 대통령이라는 별칭을 얻은 그는 주로 예능 프로그램에 모습을 드러내며 큰 활약을 펼쳐 당시 활동을 기억하는 팬들로부터 적극적인 가수 활동을 요청하는 목소리가 높다.

3위에는 1,333표(11%)로 가수 비가 꼽혔다. 2002년 '나쁜 남자'로 솔로 데뷔한 이후 가수와 연기 활동 모두에서 성공하며 아시아 스타로 발돋움한 그는 2017년 미니앨범 발매 후 가수 활동에 뜸했다가 최근 '깡' 열풍을 등에 엎고 '싹스리'로 활동을 재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외에 수지, 장나라, 김종국, 테이 등이 뒤를 이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