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와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세계 최초 온라인 전용 콘서트 '비욘드 라이브(Beyond LIVE)' 위한 전문 회사 ‘Beyond LIVE Corperation’(이하 BLC)을 설립한다.

SM과 JYP는 4일 이같은 사실을 알리면서 K팝을 대표하는 양사가 공동으로 글로벌 온라인 콘서트 브랜드의 성장을 이끌 예정이라고 밝혔다.

BLC는 '비욘드 라이브'를 기획 및 운영하는 회사로, SM의 콘텐츠 프로듀싱 능력과 네이버의 기술이 만난 시너지에 JYP의 글로벌 네트워크 및 크리에이티브까지 더해질 예정. 이를 통해 글로벌 공동 사업 개발 등을 강화해, ‘Beyond LIVE’를 세계적인 온라인 콘서트 브랜드로 성장시킬 전망이다.

지난 4월 첫 선을 보인 '비욘드 라이브'는 세계 최초 온라인 전용 유료 콘서트. 새로운 컬처 테크놀로지(CT)를 콘서트 분야에 실현, AR 기술 및 다중 화상 연결을 통한 인터랙티브 소통 등으로 한층 진화된 디지털 공연 문화의 새로운 미래를 열었다고 호평 받고 있다.

특히 오는 9일에는 JYP 소속 걸그룹 트와이스가 '비욘드 라이브 - 트와이스 : 월드 인 어 데이(Beyond LIVE - TWICE : World in A Day)'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히트메이커이자 글로벌 프로듀서 박진영이 직접 기획에 참여하는 만큼, 더욱 뜨거운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루 안에 도는 월드투어'를 콘셉트로 한 이번 콘서트로 트와이스는 온라인 공간을 기반으로 오랜만에 무대를 통해 전세계 팬들과 호흡하고 소통한다.

9일 오후 3시부터 네이버 V LIVE(브이 라이브)를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