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엘./ 사진제공= Noblesse MEN
배우 이엘./ 사진제공= Noblesse MEN


배우 이엘이 디플랜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디플랜 엔터테인먼트는 3일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해내는 배우 이엘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만의 고유한 매력으로 화면을 압도하며 확실한 존재감을 발하는 매력적인 배우 이엘과 좋은 인연을 맺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플랫폼을 바탕으로 폭넓은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이엘은 2009년 MBC 드라마 '잘했군 잘했어'로 데뷔한 이후, KBS2 '공주의 남자', MBC '7급 공무원', tvN '라이어게임', JTBC '하녀들', MBC '몬스터', tvN '도깨비', OCN '블랙', KBS2 '최고의 이혼'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발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뿐만아니라 영화 '시크릿' '황해' '페이스메이커' '광해, 왕이 된 남자' '하이힐' '내부자들' 등에 출연해 장르를 불문하고 탄탄한 연기내공을 선보이며 활약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 종영한 tvN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는 파격 금발과 숏커트로 또 한번 파격 변신에 성공, 소울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이자 악마를 사랑한 지서영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극 중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 분)을 쥐락펴락하는 걸크러시 매력과 악마로 변한 옛 연인에게는 속수무책으로 휘둘리는 인간적인 매력을 입체적인 캐릭터로 완성해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보는 이들의 시선을 압도하는 매력적인 마스크와 고유한 분위기, 연기에 있어서는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으로 맡은 캐릭터를 확실하게 소화해내는 이엘이 새로운 소속사와 새 출발을 알린 가운데 앞으로 배우 인생의 2막을 어떻게 이어갈지, 한단계 도약을 예고한 그녀의 이후 행보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디플랜 엔터테인먼트에는 이엘을 비롯해 김형묵, 김태정, 전진오, 정영기 등이 소속 돼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