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 김구라 저격 논란ing
홍석천 과거 발언까지 재소환
홍석천 "남희석 때문에 개그 그만둔 것 아냐"
"남희석-김구라 상황 안타까워, 잘 마무리되길"
홍석천, 남희석 관련 과거 발언 해명 /사진=텐아시아DB
홍석천, 남희석 관련 과거 발언 해명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남희석이 김구라의 태도를 저격한 가운데, 과거 홍석천이 방송에서 했던 말이 뜬금없이 재조명되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홍석천이 직접 입장을 밝히기까지 했다.

홍석천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를 통해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시기지만 저의 침묵이 또다른 오해를 불러 올 수 있을 것 같아 몇 자 적어본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내가 남희석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 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방송에서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다. 최소한의 확인 과정 없이 자극적인 제목으로 기사를 쓰신 분들께도 서운한 마음"이라고 적었다.

홍석천은 "저는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과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은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는,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구라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마음이 안타깝다. 두 사람 모두 가볍게 움직이는 사람들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잘 마무리되길 바라며 믿고 기다려보려 한다"고 했다.
남희석, 김구라 /사진=텐아시아DB
남희석, 김구라 /사진=텐아시아DB
앞서 남희석은 최근 자신의 SNS에 "'라디오스타'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앉아있다.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없는 자세이고, 자기 캐릭터를 유지하려는 행위"라고 적었다. 그는 "그러다보니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고 김구라의 진행 태도를 문제 삼았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남희석은 지난달 30일 "돌연, 급작으로 쓴 글 아니다.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이라며 "자료 화면을 찾아보시면 아실 것"이라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그는 "혹시 반박이 나오면 몇 가지 정리해서 올려드리겠다. 공적 방송 일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도 아니다"라면서 "이 일로 '라디오스타'에서 "이제 등 안 돌릴게" 같은 것으로 우습게 상황 정리하시는 것까지는 이해한다"고 했다.

이어 "콩트 코미디하다가 떠서 '라스' 나갔는데 개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를 찾아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 약자들 챙기시길"이라고 재차 김구라를 저격했다.

그러던 중 과거 홍석천이 방송에서 했던 말이 돌연 주목 받기 시작했다. 지난 2015년 홍석천은 KBS2 퀴즈 프로그램 '1대100'에 출연해 KBS와 SBS 공채 개그맨 시험에 동시 합격했었던 사실을 전하면서 'KBS 군기반장'이었던 남희석 때문에 결국 개그계를 떠나게 됐다고 언급했던 바 있다.

남희석이 김구라를 공개적으로 저격해 논란이 일고 있는 와중에 뜬금없이 해당 발언이 소환되자 홍석천은 결국 입장을 밝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