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송혜교, 중국발 재교제설 불거져
양측 소속사 "사실무근" 일축
의혹 제기한 사진은 삭제된 상태
현빈, 송혜교 /사진=텐아시아DB
현빈, 송혜교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현빈과 송혜교가 최근 재교제를 시작했다는 중국발 루머가 확산한 가운데, 양측이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31일 현빈의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와 송혜교 소속사 UAA 측은 "중국발 소식은 사진도 내용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대응할 가치가 없다"며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의 일부 언론들은 송혜교와 현빈이 다시 교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매체들은 "최근 한 누리꾼은 현빈과 송혜교로 추정되는 두 사람이 밤중에 개와 함께 산책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했다"며 "두 사람이 이미 동거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네티즌을 통해 공개된 사진에서는 얼굴이 제대로 드러나 있지 않았을 뿐더러, 현재 해당 게시물을 삭제된 것으로 알려져 근거 없는 루머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현빈과 송혜교는 과거 2008년 KBS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에서 호흡을 맞추며 연인 사이로 발전해 약 2년간 공개적으로 만남을 지속했으나 결별했다. 현재 현빈은 영화 '교섭' 촬영차 요르단에 머물고 있고, 송혜교는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