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 누리꾼과 SNS로 설왕설래
게시글 한 건 "이유가 있다"
"(저격글) 다시 올릴 수도 있다"
개그맨 남희석(왼쪽)과 김구라/ 사진= 텐아시아DB
개그맨 남희석(왼쪽)과 김구라/ 사진= 텐아시아DB


방송인 남희석이 동료 개그맨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공개적으로 지적한 가운데 이를 비난하는 누리꾼에게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남희석은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구라가 MC로 출연 중인 MBC '라디오스타'를 언급하며 그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

남희석은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앉아 있다"며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그냥 자기 캐릭터를 유지하려는 행위"라며 "그러다 보니 몇몇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를 통해 퍼져나가자 남희석은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럼에도 이를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는 갑론을박이 일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평소 불편하다고 느끼는 부분이었다", "사이다 같은 지적이다" 등의 반응으로 남희석을 두둔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김구라가 예전부터 해오던 콘셉트인데 갑자기 저격하는 이유가 뭐냐", "방식이 잘못 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남희석과 누리꾼이 주고받은 댓글/ 사진= 남희석 페이스북
남희석과 누리꾼이 주고받은 댓글/ 사진= 남희석 페이스북
이에 대해 남희석은 직접 반박하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그는 '남희석씨, 공개적으로 김구라씨를 까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너무 속 좁아 보이네요'라는 한 누리꾼의 댓글에 "당신은 안 당해 봤잖아요"라고 답했다.

남희석은 '김구라, 남희석 둘다 각자의 삶과 철학이 있고 입장이 있겠지만, 옮고 그름을 떠나 글을 삭제한 방식은 아쉬움이 남는다'는 댓글엔 "이유가 있다. 삭제 해봐야 이미 남은 것도 알았다. 다시 올리기도 가능하다"라고 대응했다.

반면, 남희석에게 공개 저격 당한 김구라는 어떠한 입장도 내놓고 있지 않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