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팬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330만 원 기부
"데뷔 4주년 뜻깊게 기억하고파"
KBS1 '동행'의 조손가정에 전달 예정
트로트 가수 임영웅. /텐아시아DB
트로트 가수 임영웅. /텐아시아DB


트로트 가수 임영웅의 팬들이 데뷔 4주년을 맞아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임영웅의 팬카페 ‘영웅사랑’과 카카오 오픈톡 ‘히어로 바라기’ 팬들이 후원금 1330만 원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팬들은 임영웅의 데뷔 4주년을 뜻깊게 맞이하고자 선행을 계획했다. 이후 각종 굿즈 판매, 회비 및 기부금 등을 모아 실천에 나선 것. 재단은 팬카페의 요청에 따라 후원금 전액을 KBS1 시사교양 프로그램 ‘동행’에 출연하는 조손가정 아이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임영웅. /텐아시아DB
임영웅. /텐아시아DB
팬카페 관계자는 “오랜 무명 시절과 경제적 어려움을 견디고 국내 트로트의 아이콘이 된 임영웅의 데뷔 4주년을 특별하게 보내고 싶었다”면서 “선물보다는 기부를 통해 나눔 문화를 확산하는 뜻깊은 일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인데도 큰 도움을 준 임영웅과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는 아이들을 위해 재단도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