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김유진 커플, 의식 잃은 남성 도와
'이원일♥' 김유진 학폭 논란에 '부럽지' 하차
이원일 소속사 "문의 전화 받고 알게된 사실"
이원일-김유진 커플 / 사진제공=MBC
이원일-김유진 커플 / 사진제공=MBC


예비부부인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프리랜서 PD가 제주에서 실신한 한 남성을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한 매체에 따르면 지난 27일 밤 10시경 이원일, 김유진은 제주도의 한 식당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손님을 도와 119 구조대원에 인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손님으로 한 식당을 방문한 이원일, 김유진은 이 식당에서 식사하던 남성 A씨(30대 후반 추정)가 발작 증세를 보인 뒤 쓰러지자 그를 도왔다.

이원일은 의식을 잃어 약한 숨을 쉬던 A씨의 기도를 확보하고 옷의 단추 등을 풀어 편하게 호흡할 수 있도록 했다. 김유진은 구조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15분가량 A씨를 주무르며 혈액순환이 될 수 있도록 도왔다. 이 과정에서 A씨의 의식이 경미하게 돌아오기도 했다. 이후 A씨는 병원에 옮겨져 무사히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저혈당증으로 여러 번 쓰러진 이력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식당 직원 B씨는 28일 "오늘 아침 A씨가 의식을 찾았다고 연락이 왔다"며 "이원일 셰프에게 도움을 받은 사실은 모르는 것 같다"고 이 매체에 전했다. 또한 "A씨 지인들도 취한 상태라 우왕좌왕한 상황에 이원일 셰프가 능숙하게 도왔다"며 감사를 표했다.

28일 오후 이원일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지난 27일 저녁 제주시 한 식당에서 이원일, 김유진 커플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손님을 도와 119 측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소속사 측도 전혀 몰랐던 사실로 문의 전화를 받고 확인한 후에야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원일 셰프는 김유진 PD와 오는 8월 29일 결혼을 앞두고 있다. 두 사람은 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 출연한 바 있는데, 지난 4월 김유진 PD의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지면서 해당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원일 셰프는 출연 중이던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모두 하차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