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치타(왼쪽), 방송인 박지윤 / 사진=텐아시아DB
래퍼 치타(왼쪽), 방송인 박지윤 / 사진=텐아시아DB


래퍼 치타가 박지윤, 최동석 부부에게 사고를 낸 역주행 트럭의 피해자가 될 뻔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8일 치타의 소속사 크다엔터테인먼트는 "치타도 최동석, 박지윤 부부가 사고를 당한 도로에서 운전 중이었다. 치타 역시 해당 역주행 트럭과 부딪힐 뻔 했지만, 피한 후 이를 일행이 신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후 박지윤 씨 부부 소식을 기사로 접해서 많이 놀랐다"고 했다.

지난 27일 지난 27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오후 8시 30분께 부산 금정구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 지점에서 2.5톤 트럭이 역주행을 하다 정방향으로 달려오던 볼보 승용차와 정면충돌했다. 트럭 운전자는 사고 당시 면허취소 수준의 음주 상태였다.

볼보 승용차에는 방송인 박지윤, 아나운서 최동석 부부와 자녀 등 4명이 타고 있었으며, 병원으로 이송돼 진료·검사 한 결과 다행히 큰 부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