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진, 아빠됐다
"잘 웃고 통잠 자"
개인방송서 일상 전해
신동진 / 사진 = 신동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신동진 / 사진 = 신동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신동진 아나운서(52)가 늦둥이 아빠로 살아가는 일상을 전했다.

27일 신동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잘 웃고 통잠자주는 용아 덕분에 아빠도 행복했다"라며 아이의 모습이 담긴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신동진은 지난 5월 유튜브 개인 채널 '신동진의 신통방통TV'를 통해 늦둥이가 태어나던 날을 공개했다.

당시 신동진은 아들과 처음 만난 뒤 "목소리가 아주 좋다. 정말 '응애 응애' 우네"라며 감격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믿기지 않아. 이래서 천사라고 하나봐"라며 기뻐했다.

한편, 신동진 아나운서는 지난 1996년 MBC에 입사했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