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세 미담, 온라인 공개
장애 가진 팬 위해 '문상태'로

'사이코지만 괜찮아' 측도 몰랐던 '비밀' 선행
배우 오정세./사진제공=tvN
배우 오정세./사진제공=tvN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연구의 노력, 그리고 오빠를 위해 노력해주신 것도 있지만, 세상에 이런 분이 존재한다는 것에 감사했다."

배우 오정세에 대한 미담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오정세는 지난 25일 서울의 한 놀이공원에 tvN 주말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한 시청자와 함께 찾았다. 오정세는 극중 캐릭터인 문상태 옷차림과 분장 그대로 하고 나타났고, 그와 함께 놀이공원에서 놀이기구를 탄 사람은 실제로 장애를 가진 팬 A 씨였다.
오정세 미담/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오정세 미담/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오정세의 미담은 A 씨의 여동생이 온라인에 글을 게재하면서 알려졌다. 미담이 공개되기 전까지 '사이코지만 괜찮아' 측도 이를 몰랐을 정도로 비밀리에 그리고 조심스럽게 선행을 했다고. 진심을 다해 만남을 가졌지만, 혹시 모를 오해로 A 씨가 상처받진 않을지 걱정했던 것.

A 씨의 여동생은 "오빠가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상태가 고문영(서예지) 작가의 팬사인회에 갔다가 소리를 지르며 울부짖는 모습이 나왔을 때, 오빠는 상태와 함께 슬퍼하며 '내가 지켜줘야 한다'고 했다"며 "그 장면 이후로 오빠는 '상태형을 만나고 싶다'고, '형이랑 놀이동산, 캠핑 등을 하고 싶다'고 노래하듯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빠의 엄청난 재촉에 이런 이야기를 (소속사에) 전달하게 됐고, 상태 형이 오빠를 만나주겠다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오정세 미담/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오정세 미담/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 씨와 마주한 오정세는 옷차림부터 헤어스타일까지 문상태의 모습으로 나왔고, A 씨를 위해 문상태 모습 그대로 행동했다.

A 씨의 동생은 "문상태의 모습으로 온전히 오빠에 집중을 해주시는 오정세 님의 섬세함에 감동받았다"며 "바쁜 스케줄 속에서 오빠를 만나기 전 얼마나 많은 연구와 고민을 하시며 노력하셨는지 느껴졌다"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순간순간마다 오빠의 눈높이에 맞춰 친구가 돼 주시고, 계속해서 오빠와 함께 이야기하며 온전히 집중해주셨다"며 거듭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오정태가 A 씨의 손을 꼭 잡고 이동하는 모습이 담겨 있어 훈훈함을 자아냈다.

오정세는 현재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자폐 스펙트럼과 발달장애 3급의 문상태 역을 연기하고 있다.

문상태는 놀라운 암기력과 타고난 그림 실력을 갖췄지만 좋고 싫고가 확실한 인물이다. A 씨가 시청했던 장면은 상태가 평소 팬인 고문영 작가의 팬사인회를 찾는 장면이다. 그저 공룡이 좋아 공룡 인형에 관심을 보이다 오해를 사고, 자신으로 인해 갈등 상황이 벌어지자 폭력과 소음을 싫어하는 문상태는 온몸으로 괴로움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해 KBS 2TV '동백꽃 필무렵', 올해 상반기 SBS '스토브리그'에서 미워할 수 없는 빌런 연기를 선보였던 오정태는 자폐 성향을 가진 문상태를 완벽하게 연기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