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배우, 골프장 캐디에 '갑질 논란'
여배우 박모씨 "쓰레기" "몰상식" 불만 후기 작성
캐디 측, "전부 거짓" 억울함 호소
골프장 여배우 박씨 누구? 캐디에 갑질 논란…"쓰레기·몰상식" 폭언


30대 여배우 박모씨가 골프장 캐디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한 매체는 여배우 박씨가 지난 6월 골프장에서 일행들과 골프를 즐긴 후, 골프장 측에 캐디의 태도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는 이유로 캐디 비용을 수차례 환불해달라고 요구했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골프장 홈페이지에 "쓰레기 골프장" "캐디들 몰상식에 아주 X판" 등이라 쓰며 불만을 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박씨는 자신의 SNS에 해당 골프장과 '캐디 불친절' 등 해시태그를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캐디 측은 박씨와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박씨가 코스마다 연출 사진을 찍고 일행과 대화하느라 늑장플레이가 이어졌고, 이에 캐디는 신속한 진행을 유도하려 했으나 오히려 박씨가 캐디를 질타했다는 것. 캐디 측은 "홈페이지와 SNS에 게시된 글을 읽고 너무 억울해 정신적 충격이 크다"며 "홈페이지에 게시된 후기는 전부 거짓"이라고 호소했다.

여배우 박씨는 30대 초반으로, 몇 편의 영화와 드라마에 조연으로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