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러브 출신 신민아 "우울증·공황장애·불면증 멤버 탓, 거짓말 그만"
신민아 "비밀 유지 각서 보내면 사인할 줄 알았나"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 소속사 해명에 반박
신민아 "죽다 살아나서 눈에 뵈는 거 없다"
그룹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 / 사진=신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 / 사진=신민아 인스타그램


멤버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힌 그룹 아이러브의 전 멤버 신민아가 소속사 측의 "허황된 주장"이라는 입장에 반박했다.

신민아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일은 제가 죽어야 끝나는 걸까요? 그래야 제 말 믿어줘요? SNS 안 하려고 했는데 제 기사 소식을 접하면서 계속 하게 되네요"라고 글을 올렸다. 그는 "내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은 회사에 들어가서 멤버들로 인해 생긴 거라고 회사 사람들 다 알잖아요. 멤버들 때문에 힘든 거 다 알고 계셨고. 저보고 가을까지 활동 중단하라면서요. 솔로 앨범은 들어 본 적도 없네요. 거짓말 그만하세요"라고 밝혔다. 이어 "카톡으로 반말하지 마세요. 이제 모르는 사이인데 예의가 없으셔서 짚고 넘어갈게요"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신민아는 "내용 증명 공개할까요? 감당되세요? 저한테 비밀 유지 각서 보내면 제가 사인을 할 거라고 생각하신 건가요?"라고 전했다. 이어 "왜 내 얘기를 내가 하면 안 되는데요? 두려우신 거죠? 제가 뭘 말할지 모르니까"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또한 "제 말이 사실이니까 비밀 유지 각서를 보낸 거잖아요. 저는 힘도 없고 뉴스도 못내서 제 얘기 여기서 밖에 못해요. 죽다 살아나서 눈에 뵈는 없어요"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참고로 뉴스에는 수연 언니도 언급되는데, 수연 언니는 아니네요. 전 언니 언급한 적 없어요"라고 덧붙였다.

신민아는 소속차 측으로부터 받은 것으로 추측되는 메시지 캡처 이미지를 함께 공개했다. 신민아가 받은 메시지에는 "뜨지도 못하는 X이 제대로 XXX도 못하네 뭐 하나 똑바로 해내는 게 없는 X. 또 이때다 싶어 언플 징하다 역겨운 X. 제발 한번에 똑바로 죽어라. 여러 사람 귀찮게 하지 말고"라는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있다.
그룹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 / 사진=신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 / 사진=신민아 인스타그램
신민아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날 한강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중 한 경찰관이 자신을 구했으며,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신민아가 그룹 아이러브로 활동했을 당시 멤버들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는 내용이 나돌아 '왕따 논란'이 일었다.

소속사 WKS ENE는 16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소속사와 아이러브 전 멤버 6명은 민아가 주장하는 내용이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며 "한 사람의 일방적이고 허황된 주장이 유포되는 것으로 인해 6명의 아이러브 기존 멤버들이 오히려 이로 인해 충격과 상처를 받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신민아는 2019년 11월 아이러브 싱글 앨범 '문을 열어줘'로 데뷔해 활동하다 탈퇴했다. 아이러브는 보토패스라는 팀명으로 재데뷔를 준비하고 있다.

◆ 이하 신민아 글 전문

이 일은 제가 죽어야 끝나는 걸까요?
그래야 제 말 믿어줘요?
sns 안하려고 했는데 제 기사 소식을 접하면서 계속 하게 되네요.
내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은 회사에 들어가서 멤버들로 인해 생긴 거라고 회사 사람들 다 알잖아요.
멤버들 때문에 힘든 거 다 알고 계셨고
저보고 가을까지 활동 중단하라면서요...
솔로 앨범은 들어 본 적도 없네요
거짓말 그만하세요
그리고 카톡으로 반말하지마세요. 이제 모르는 사인데 예의가 없으셔서 짚고 넘어갈게요.
내용 증명 내용 공개할까요? 감당되세요?
저한테 비밀 유지 각서보내면 제가 사인을 할 거라고 생각하신건가요
왜 내 얘기를 내가 하면 안 되는데요?
두려우신 거죠? 제가 뭘 말할지 모르니까
제 말이 사실이니까 비밀 유지 각서를 보낸거잖아요.
저는 힘도 없고 뉴스도 못내서 제 얘기 여기서밖에 못해요.
죽다 살아나서 눈에 뵈는 없어요. 저
아 참고로 뉴스에는 수연언니도 언급되는데
수연언니는 아니네요 전 언니 언급한 적 없어요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