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소속사 마디픽쳐스 전속계약 갈등
마디픽쳐스, 김서형에 소장 받아
김서형 측, 법적 조치 고려
 배우 김서형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서형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서형이 소속사 마디픽쳐스와 전속계약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

14일 한 매체는 김서형이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김서형은 JTBC 드라마 'SKY 캐슬' 이후 당시 소속사와 계약이 끝났고, 지난해 10월 평소 친분이 있던 전성희 대표가 운영하는 마디픽쳐스와 계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김서형은 지난 4월 SBS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의 종영 시점 쯤 "신뢰가 깨졌다"며 마디픽쳐스에 계약 해지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대표는 김서형과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나 결국 소장을 받았고, 법적 대응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김서형 측 역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