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년 82세
'사랑이 뭐길래' 스틸컷/ 사진=MBC 공식 홈페이지
'사랑이 뭐길래' 스틸컷/ 사진=MBC 공식 홈페이지


MBC 드라마 '사랑이 뭐길래'를 연출한 박철 PD가 지난 13일 별세했다. 향년 82세.

고려대 법대를 졸업하고 방송계에 입문한 고인은 1972년 MBC '새엄마'를 시작으로 스타 원로작가 김수현과 손을 잡았다.

이후 김 작가의 '행복을 팝니다', '사랑과 진실'을 함께 선보였으며 1991년 시청률 64.9%(미디어 서비스 코리아 기준)의 대기록을 보유한 55부작 '사랑이 뭐길래'를 탄생시켰다. 두 사람은 이후에도 '사랑하니까' 등에서 함께했다.

고인은 이외에도 '엄마의 바다', '자반고등어', '사랑해서 미안해' 등을 연출했다. 2008년에는 MBC 드라마넷 '전처가 옆방에 산다'를 통해 연출가로 복귀해 화제를 모았다.

고인의 대표작 '사랑이 뭐길래'에는 배우 이순재, 김혜자, 윤여정, 여운계, 최민수, 하희라, 신애라 등이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다.

빈소는 서울 안암동 고려대병원 장례식장 205호이며, 발인은 오는 15일 오전 8시 30분이다. 장지는 경기도 양주 하늘안 추모공원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