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5' 죽굴도, 화재로 검게 탄 산…"산불로 인명 피해 無, 복원 약속" [종합]


tvN '삼시세끼 어촌편5' 나영석 PD와 제작진이 촬영지인 전남 완도군 죽굴도에서 부주의로 산불이 났음을 언급했다. 제작진은 죽굴도 화재와 관련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산림 복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삼시세끼 어촌편5' 최종회에서는 본격적인 촬영 전 부주의로 인해 산불이 났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나영석 PD는 차승원, 유해진에게 "형들한테는 저희가 촬영 전에 잠깐 말씀을 드렸는데, 저희가 촬영을 준비할 때 섬에 쓰레기가 너무 많아서 외부 업체를 불러서 청소를 하시다가 그 분들이 산에 불을 낸 적이 한 번 있었다"고 말했다.
'삼시세끼 어촌편5' 포스터 / 사진제공=tvN
'삼시세끼 어촌편5' 포스터 / 사진제공=tvN
제작진에 따르면 죽굴도 화재는 지난 4월 2일 오전 11시께 발생했다. 폐기물 처리업체가 섬 내부에서 무단으로 쓰레기를 태우다가 발생했다.

나PD는 "굉장히 큰 사건이었고 관리 감독의 책임은 우리에게 있으니까 가능하면 우리 힘으로 복원을 해드리는 게 당연한 수순일 것 같다"며 "최선을 다해서 주민 분들이 만족할 수 있을 때까지 자연을 다시 한 번 우리가 살려 놓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삼시세끼5' 방송 화면 속 자막으로 '자연을 완벽하게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마지막까지 책임을 지고 산림 복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당시 산불 진압에 큰 도움을 주신 산림청 헬기 기장님, 완도군청 환경산림과, 노화읍 산불진화대, 완도 해경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이런 상황에도 너그럽게 촬영을 허락해주신 죽굴도 주민 분들께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는 입장이 전해졌다.

특히 화면 속에는 죽굴도의 중간 부분이 화재로 인해 검게 타 모습이 담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삼시세끼 어촌편5'는 이날 8.6% 시청률로 종영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