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의 패션은 곧 진리다. 박신혜부터 서지혜까지 힙한 명품 아이템을 장착한 별들의 스타일링.
◆ 박신혜
[star & style] 샤넬부터 생 로랑까지…명품 걸친 ★들의 '한껏' 멋 부린 스타일링


박신혜는 영화 ‘살아있다’ 제작보고회에서 레드컬러의 점프슈트를 입고 등장했다. 샤넬 2020 컬렉션 제품으로 천만 원이 넘는 고가의 제품이다. 재킷에 반바지를 입은 듯한 디자인과 트위드 소재가 클래식하면서도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액세서리는 심플한 디자인을 택했고, 검은색 하이힐을 착용해 다리를 길어 보이게 하는 효과를 줬다.

PARK SHIN HYE'S PICK
- 점프슈트:
샤넬 2020 S/S 컬렉션 (1073만 원대)
- 반지: 루브르파리 멘토스 RA0314 (1만 원대)
- 신발: 지안비토로시 Plexi black suede (80만 원대)

◆ 보아
[star & style] 샤넬부터 생 로랑까지…명품 걸친 ★들의 '한껏' 멋 부린 스타일링
화려한 문양과 색깔의 원피스로 시선을 사로잡은 가수 보아. 볼륨감 있는 퍼프소매와 풍성한 느낌의 미니 원피스가 고급스럽고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극대화 시킨다. 머리는 하나로 단정하게 묶어 작은 얼굴을 더욱 강조했다. 큐빅, 진주 등이 박힌 얇은 반지들을 겹쳐 착용한 센스가 돋보인다. 귀걸이는 의상 톤에 맞춘 사각형 모양의 컬러 스톤에 작은 큐빅이 달린 걸 선택했다.

BOA'S PICK
- 원피스:
짐머만 2020 봄 레디 투 웨어 컬렉션 (가격 미정)
- 반지: 루브르파리 볼더 5SET 레이어드 반지 (3만 원대)
- 귀걸이: 쥬얼카운티 스퀘어 쿼츠 드롭 귀걸이 (2만 5000원)

◆ 손나은
[star & style] 샤넬부터 생 로랑까지…명품 걸친 ★들의 '한껏' 멋 부린 스타일링

에이핑크 손나은은 잘록한 허리 라인을 강조하는 드레스 룩을 선보였다. 파워 숄더 형태에 어깨 한쪽에만 버튼 장식이 있는 디자인으로, 몸매라인을 따라 핏 되는 스타일이 인상적이다. 뒤쪽은 전제 지퍼로 되어 있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스트랩 샌들을 착용해 시원한 느낌을 줬다.

SON NA EUN'S PICK
- 원피스:
발망 슬림 핏 미디 드레스 (300만 원대)
- 신발: 스튜어트 와이츠먼 Stuart Weitzman (30만 원대)

◆ 서지혜
[star & style] 샤넬부터 생 로랑까지…명품 걸친 ★들의 '한껏' 멋 부린 스타일링

서지혜는 제작발표회에 화려한 금박 자수가 돋보이는 블랙 시스루 롱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시선을 강탈했다. 허리 부분에는 갈색 가죽 벨트를 착용했고, 금색 롱부츠를 신어 화려함을 더했다. 굵은 웨이브 헤어스타일에 커다란 링 모양의 귀걸이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SEO JI HYE'S PICK
- 원피스:
생 로랑 플로럴 라메 실크 조젯 소재의 롱 라발리에르 넥 드레스 (397만 원)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