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前 매니저 갑질 폭로에
"모두 다 거짓 주장" 정면 반박
"폭언? 서로 비속어 주고 받던 사이"
배우 신현준/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신현준/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신현준이 13년간 함께 일한 매니저에게 갑질했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소속사 HJ필름 이관용 대표는 9일 텐아시아에 "전 매니저의 주장은 다 거짓"이라며 "추후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 매니저에 대해 "신현준과 7~8년 정도 함께 일한 친구 사이로 알고 있다"면서 "왜 그런 인터뷰를 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 당시 로드매니저로 일하면서 60만원을 받았다고 하는데 평균 임금 수준에서 벗어나지 않는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폭언을 당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두 사람이 서로 농담 삼아 비속어를 주고 받을 정도의 사이였다. 그 매니저가 신현준에게 욕한 것을 내가 직접 본 적도 있다. 그런데 갑자기 이렇게 기사화되서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1994년부터 신현준과 일했다는 전 매니저 김 모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김 모씨는 배우의 갑질은 물론 불투명한 정산, 배우의 가족의 부당한 대우 등 약 13년간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모씨는 신현준의 이같은 행동에 깊은 실망감을 느껴 죽음까지 생각했다고 털어놓으며 "무능병 있냐", "문둥이", "개XX" 등 폭언에도 시달렸다고 폭로했다.

또한 "우리에게 계약서는 없었다"며 "계약서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구두로 약속한 10분의 1 수익 배분은 이뤄지지 않았다. 2~3억 상당의 의류, 휴대폰 광고를 성사시켰지만 내가 받은 돈은 200만원"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확산됐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