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보스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빅보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종혁, 정희태, 전동석 등 다인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들과 이일화, 황영희, 안은진 등 빅보스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들이 한솥밥을 먹는다.

9일 빅보스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혁, 박정학, 정희태, 전동석 등이 소속된 다인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 사업부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빅보스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이일화, 황영희, 백현주, 강세정, 김소라, 안은진 등이 소속돼 있는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로 소속 아티스트들은 다양한 분야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다인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 사업부는 이종혁, 박정학, 정희태, 전동석 등이 소속되어 있으며, 폭넓은 활동을 펼치고 있는 아티스트들을 두루 보유함은 물론, 두드러진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빅보스엔터테인먼트는 한층 더 두터운 배우 라인업을 확보, 차세대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로 성장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 영화, 드라마, 공연 등 다양한 매체와 작품에서 활약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들은 활동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빅보스엔터테인먼트 문용성 대표는 "뛰어난 아티스트들과 직원들이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 양사의 탄탄한 시스템과 폭넓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보다 공격적이고 전략적인 매니지먼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시너지 효과 창출은 물론, 활동 영역 및 양질의 콘텐츠 생산 등 사업 다각화를 꾀해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