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화영, 앳스타일 8월호 화보 참여
여우주연상 수상작 '팡파레', 9일 개봉
"tvN '슬감빵' 보고 캐스팅해준 감독님께 감사"
배우 임화영. /사진제공=앳스타일
배우 임화영. /사진제공=앳스타일


오는 9일 개봉 예정인 영화' 팡파레'를 통해 강렬한 이미지 변신을 예고한 배우 임화영이 매거진 앳스타일의 8월호 화보를 함께 했다.

‘팡파레’는 설렘으로 가득한 핼러윈날의 이태원, 영업이 종료된 한 바(BAR)에서 살인 사건이 일어나고 여기에 휘말린 의문의 여자와 사건 해결을 위해 모인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액션 스릴러물이다. 임화영은 극 중 살인 사건에 휘말린 의문의 여자 제이를 연기했다.

이와 관련해 앳스타일은 임화영의 화보를 8일 공개했다.

임화영은 콘셉트에 따라 여유로운 표정과 적극적인 자세로 현장 분위기를 능숙하게 이끌며 스태프들의 감탄을 끌어냈다.

‘팡파레’로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생애 첫 여우주연상을 받은 임화영은 “감독상만으로도 너무 값지다고 느꼈다. 근데 생각지도 못한 상을 받아서 너무 감사하다”면서 “감독님의 연출부터 배우들의 호흡까지 모든 게 완벽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임화영. /사진제공=앳스타일
임화영. /사진제공=앳스타일
극 중 금발머리, 빨간 립스틱 등 파격적인 시도에 도전한 임화영은 “데뷔 초 아동극 이후 처음 시도하는 금발머리라 고민했지만, 막상 변신한 모습을 마주하니 새롭고 즐거웠다”며 “제이는 극 중 등장인물 모두를 대변하는 인물이다. 데뷔 이래 맡은 캐릭터 중 가장 입체적인 캐릭터로 촬영 내내 행복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보고 나를 캐스팅해 준 감독님께 다시 한번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올해로 데뷔 10년 차를 맞은 임화영. 그는 "늘 새로운 매력으로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소망했다.

임화영은 올해 하반기 방영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새내기 산모 역을 맡았다. 그는 “행복하게 촬영했던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감독님 작품이라 더욱 신뢰하며 합류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