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예은
안예은


가수 안예은이 억대 저작권료를 고백했다.

안예은은 지난 7일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이날 안예은은 '저작권료가 대기업 부장님 연봉 수준?'이라는 질문에 "전공을 잘 선택했다고 느꼈다. 대기업 부장님이 이 정도 받으시는구나, '많이 받으시네' 했다"고 대답했따.

안예은은 억대 저작권료를 받고 있다며 세금을 걱정했고, MC 김숙은 "오케이, 세금 걱정하면 많이 받는 거다"라고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안예은은 1집 앨범 '홍연'을 저작권료 효자로 꼽았다. 그는 "'상사화'라는 곡이 있는데, 임영웅 씨 등 트로트 가수분들이 많이 불러주셔서(효자가 됐다"고 말했다.

안예은은 "정확하지 않은데 노래방이 제일 세다고 들었다. 1절이 넘어가야 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이왕 선곡하셨다면 끝까지 불러주시면 좋겠다"는 귀엽고 솔직한 바람도 남겼다.
안예은
안예은
안예은은 SBS 'K팝 스타 5' 준우승자로 작곡, 작사, 편곡 모두 가능한 싱어송 라이터다. MBC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OST가 인기를 끌며 이름을 알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