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선영, 방송 출연 항의하는 네티즌에
"내가 뭘 그리 잘못했는지"
"당분간 집에…급 우울"
홍선영 /사진=SNS
홍선영 /사진=SNS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방송 출연을 항의하는 네티즌에 속상함을 토로했다.

홍선영은 지난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 네티즌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오랜만에 조금 상처 받았다. 내가 님한테 뭘 그리 잘못했는지. 화는 별 도움이 안 됩니다. 절 TV에서 보실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제 마음이 너무 아프다. 그런데 이번엔 좀 너무 가셨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였겠죠? 저 그만 미워하라. 내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나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면 나도 사람인지라 좀 그렇다"며 "날 미워하신 님아. 지나가다가 혹시나 마주치면 닭가슴살 사달라. 건강하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홍선영은 "당분간 집에 있어야겠다. 급 우울해진다"라며 속상함을 내비쳤다.
홍선영 /사진=SBS 제공
홍선영 /사진=SBS 제공
홍선영이 공개한 메시지에는 "제발 방송 안 나오면 안 되냐. 보기 싫으면 안 보는 게 아니라 보기 싫어도 방송에도 나오고 인터넷 기사에도 나와서 그렇다. 솔직히 동생이 홍진영인 거 외에 잘난 게 뭐가 있냐. 얼굴이 예쁘냐, 성격이 호감이냐. 아니면 방송에 나올 정도로 특출난 게 뭐가 있느냐", "그쪽은 살 빼도 그냥 진짜 못생긴 그 차원을 넘었다", "비호감을 넘었다. 너무 싫다", "도대체 장기가 뭐냐. 먹는 게 장점이냐. 그럼 어디 개인방송이나 하라" 등의 거친 표현이 담겨 있다.

홍선영은 SBS '미운우리새끼'에 동생 홍진영과 함께 출연하고 있다. 그는 프로그램을 통해 다이어트 일상을 공개하고 있는 중이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