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출신 연우, 공식 팬카페에 심경글 게재
"선택권 없어…이렇게 해야 팬들 볼 수 있다"
SNS 통해 해명 "인스타 라이브 채팅 문제 말한 것"
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 /텐아시아DB
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 /텐아시아DB


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가 공식 팬카페에 남긴 글을 해명했다.

연우는 4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공식 팬카페에서 팬들과 최근에 있었던 인스타 라이브 채팅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뿐이다. 그 외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억측과 비방으로 인해 남긴 글이라 내용이 좀 혼란스럽다. 팬들과의 공간이다 보니 좀 깊은 이야기들이 나와 오해를 산 것 같다”면서 “나는 별다른 일 없이 잘 지내고 있고 작품들도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오늘 의도치 않게 걱정 끼쳐서 죄송하다”고 털어놓았다.

앞서 연우는 공식 팬카페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팀을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한 것이 자신의 의지가 아니었음을 밝히며 “선택권이 없었다. 이렇게 해야 내 꿈의 연장선을 이어갈 수 있고 팬들을 볼 수 있다”고 전해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

다음은 연우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연우입니다. 오늘 아침 기사로 인해 많이 놀라셨죠? 공식 팬카페에서 팬분들과 최근에 있었던 인스타 라이브 채팅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뿐이고, 그 외에 다른 의도는 없었어요.

억측과 비방으로 인해 남긴 글이라 내용이 좀 혼란스럽고 오직 팬분들과의 공간이다보니 좀 깊은 이야기들이 나와 오해를 산 것 같아요. 저는 별다른 일 없이 잘 지내고 있고 작품들도 열심히 준비하고 있어요.

오늘 의도치않게 걱정 끼쳐드려서 죄송해요, 여러분.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