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사진=텐아시아DB
방탄소년단 뷔/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자작곡을 스포해 팬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뷔는 지난 2일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아미가 너무 보고 싶은 날이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완성은 아니지만 조금 스포라도 듣고 기다려줘요"라고 덧붙였다.

뷔는 "내일 지울수도, 내 마음이 변하기 전에 얼른"이라는 해시태그도 남겼다.
방탄소년단 뷔가 올린 트위터/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캡처
방탄소년단 뷔가 올린 트위터/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캡처
이와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뷔가 작업 중인 곡의 일부가 담겼다. 자작곡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뷔는 손가락으로 하트를 만들어 보이기도 하고, 바닥에 '아미'라는 글자를 적는 등 팬들을 향한 애틋함을 표현했다.

이날 공개된 자작곡은 알앤비 장르로, 느린 템포의 섹시한 분위기가 묻어났다. 뷔의 짙은 음색과 부드러운 저음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해당 게시물은 뷔가 예고한 대로 삭제됐다. 하지만 그새 자작곡을 접한 팬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