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유튜브서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1일 SNS 통해 사과문 게재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습니다"
방송인 김민아. /사진제공=인벤
방송인 김민아. /사진제공=인벤


방송인 김민아가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SNS를 통해 입장을 해명하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김민아는 지난 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보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면서 "시민들과 영상 통화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됐다. 그 과정에서 나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 제작진을 통해 연락이 닿아 글 중간 내용은 수정 요청됐다"며 "나로 잘못된 일, 내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에게 직접 사죄할 것을 약속한다.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유튜브 '대한민국 정부' 채널
/사진=유튜브 '대한민국 정부' 채널
앞서 김민아는 지난 1일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 채널의 '왓더빽' 코너 시즌2에서 남학생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떻게 푸냐?"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하냐?" 등 성희롱으로 해석될 수 있는 질문을 던져 비난을 받았다.

해당 발언으로 논란이 불거지자 '대한민국 정부' 채널은 사과문을 공지한 후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러면서 "학생 출연자와 코너 진행자인 김민아가 나누는 대화 중 일부가 적절치 못하다는 의견이 있어 해당 부분을 수정한 후 재게시하고자 잠시 비공개로 설정했다"면서 "채널을 보는 국민 여러분들에게 불편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앞으로 동영상 제작 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민아는 tvN '온앤오프',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웹 예능 '워크맨' 등을 통해 활발히 활동 중이다.

다음은 김민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김민아 입니다.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하였습니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습니다.

--제작진 통해 연락이 닿아 글 중간 내용은 수정 요청되었습니다.--

좀 더 빨리 글을 올렸어야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서야 사과 말씀 올립니다.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합니다.
죄송합니다.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습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