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성민./ 사진=텐아시아DB
故 김성민./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고(故) 김성민이 4주기를 맞았다.

김성민은 2016년 6월 26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43세.

1991년 광고 모델로 데뷔한 김성민은 1995년 극단 '성좌' 단원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2002년 드라마 MBC '인어아가씨' 남주인공 이주왕 역을 맡아 스타덤에 올랐고, MBC '왕꽃 선녀님'을 통해 절정의 인기를 끌었다.

이어 '환상의 커플', SBS '돌아온 싱글', 영화 '상사부일체' 등 여러 작품에서 활약했다. 특히 KBS2 예능 프로그램 '남자의 자격'에 출연해 엉뚱한 매력으로 '김봉창'이라는 별명을 얻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2010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적발 돼 논란이 됐다. 이듬해 방송에 복귀했고, 2013년 2월 치과의사와 결혼하며 재기했으나 2015년 또 다시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됐다. 김성민은 징역 10개월 복역 후 2016년 1월 출소했다.

이후 재기를 위해 노력했지만, 출소 5개월 만에 비보가 전해졌다. 욕실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경찰에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다. 그리고 이틀 뒤 뇌사 판정을 받았다.

평소 장기기증 의사를 밝혔던 고인의 바람에 따라 유가족 동의 하에 콩팥 2개, 간 1개, 각막 2개 등의 장기가 5명의 난치병 환자에게 기증됐다.

2018년 2월에는 유작 '숲속의 부부'가 개봉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