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의 첫 유료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The Live'.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첫 유료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The Live'.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 RM, 슈가, 제이홉이 첫 유료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The Live'(이하 '방방콘')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진은 지난 14일 방탄소년단의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아미가 앞에 있었다면 좀 더 좋았을 텐데ㅠㅠ 그래도 간만에 공연이라 너무 행복했어요. 아미 알라뷰"라는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공개된 사진 속 진은 손으로 브이를 그리며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그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외부 공연이 조심스러운 지금, 오랜만에 공연을 펼쳐 흡족한 마음을 드러냈다.

RM도 "너무너무 즐거웠습니다"라는 말을 덧붙이며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그는 보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눈웃음을 지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슈가는 "수고했어요. 아미"라는 말과 함께 세련된 미모가 돋보이는 셀카를 공개했다.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이날 제이홉은 "우리 아미 덕분에 오늘 너무 행복했어용. 고마워용"이라는 글을 남기며 '아미'(Army, 방탄소년단 팬덤)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뚜렷한 이목구비와 날렵한 턱선으로 청초한 매력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지난 14일 오후 6시부터 약 100분 동안 온라인으로 열린 '방방콘'은 방탄소년단의 방으로 팬들을 초대하는 콘셉트로 진행됐다. 멤버들은 각양각색의 분위기로 꾸며진 무대를 이동하며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였다.

'방방콘' 무대 디자인은 총 5개의 방과 2개의 스테이지로 구성됐다. 방탄소년단은 '쩔어', '흥탄소년단', '좋아요', '하루만'을 비롯해 'Jamais Vu', 'Respect', '친구', 'Black Swan', '작은 것들을 위한 시', '고민보다 Go', 'Anpanman', '봄날' 등 총 12곡을 불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공연 바로 전날인 지난 13일 데뷔 7주년을 맞았다. 멤버들은 이날 재계약 소식과 "방탄소년단과 '아미'의 봄날은 반드시 올 것"이라는 희망을 전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