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유튜브 생방송 중 성희롱 발언 논란
제작진 사과글에도 여론은 '싸늘'
양준일, SNS 통해 해명 "진심으로 사과하고파"
가수 양준일. /텐아시아DB
가수 양준일. /텐아시아DB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가수 양준일이 결국 입을 열었다.

양준일은 지난 1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영어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3일 '재부팅 양준일' 생방송 도중 보였던 내 행동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면서 "내가 했던 말들로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만든 것, 내 말이 성적 편견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점도 충분히 알고 있다"고 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태프에게 내가 했던 말에 대해 사과했다. 이번 기회를 통해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싶다"며 "또한 나에게 많은 것을 기대했을 퀸즈&킹즈에게도 사과하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양준일은 지난 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남자 친구가 없다는 스태프의 말에 "피비(스태프 별칭)가 마음에 드는 사람은 채팅해 달라. 성격 급한 남자 얼른 채팅을 달라. 가릴 처지가 아니란다"라면서 "새차를 중고차 가격에 살 수 있는 기회다. '마일리지'도 얼마 안 된 차를 중고차 가격에 드리겠다. 여기 방송에서 결혼까지 시켜주겠다"고 말했다.
/사진=양준일 인스타그램
/사진=양준일 인스타그램
방송 이후 해당 발언이 여성을 '중고차'에 비유한 성희롱이라는 문제가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비난이 거세지자 영상은 삭제됐고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사과문이 게재됐다. 양준일의 사과가 아니라 제작진의 사과였다. 제작진은 "평소보다 다른 편안한 분위기가 형성됐고 이 과정에서 많은 분이 보고 계신 자리에 적합하지 않은 대화가 라이브로 송출됐다"면서 "방송 직후 양준일 선배님은 오해 소지가 있는 발언임을 인지했고 당사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일부 시청자께서 제작진을 타깃으로 한 악의적 댓글을 작성했다. 이에 제작진은 향후 불법적 캡처와 비판을 넘어선 악의적 댓글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양준일 인스타그램
/사진=양준일 인스타그램
사과문 이후에도 대중의 반응은 싸늘하다. 양준일의 성희롱 발언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나왔다는 것, 사과문에 '법적 대응'을 예고하는 경고성 메시지가 포함된 것 등이 적절치 못했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양준일은 자신의 SNS 계정에 지하철 광고 인증샷을 올리며 진정성에 의문을 남겼다. 여론을 전혀 생각하지 않은 행동으로 보였기 때문.

논란 이후 약 10일 만에 사과문을 올린 양준일.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전성기를 맞이한 그인 만큼 현 상황이 앞으로 어떤 결과를 만들지 주목된다. 과연 양준일은 싸늘한 여론을 돌리는 데 성공할 수 있을까.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