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여성 스태프 중고차에 비유
양준일, 성희롱 발언 사과
"오해 소지 인지, 진심 어린 사과"
양준일 여성비하? "오해 소지 인지" 해명에…"한국말 서툴러서" vs "부적절"
가수 양준일 측이 여성 스태프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유튜브 채널 '재부팅 양준일' 제작진은 10일 "최근 먹방 라이브에서 언급된 '중고차와 새 차를 통해 비유한 발언'에 관한 악의적인 댓글이 달리고 있다"면서 운을 뗐다.

제작진은 "많은 분께서 양준일 선배의 식사 모습을 궁금해하셔서 녹화 도중 스탭들과 함께하는 식사 시간에 깜짝 이벤트를 진행했다"며 "기존 녹화와 다르게 라이브용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만 촬영하다 보니 평소보다 편안한 분위기가 형성됐고, 이 과정에서 많은 분이 보고 계신 자리에 적합하지 않은 대화가 라이브를 통해 송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방송 직후 양준일 선배님은 특정 성별에 의미를 두지 않은 발언이었지만, 오해의 소지가 있는 것을 인지했으며 곧바로 당사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알렸다.

앞서 양준일은 지난 3일 유튜브 방송 라이브 도중 한 여성 스태프가 남자친구가 없다는 말에 "가릴 처지가 아니라고 한다. 새 차를 중고차 가격에 사실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여성을 차량에 빗대어 표현한 것을 문제 삼았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해당 영상은 삭제됐다.

네티즌들은 "윤종신도 라디오에서 여성을 회로 비교해서 비난받았다"면서 "요즘 같은 때였으면 진짜 방송 하차하고 기사 쏟아져 나왔을 법한 발언이었다"면서 과거 사례를 거론했다.

한편 "한국말이 서툴러 그렇지 의도가 없어보인다"는 옹호론도 만만치 않았다.

'가나다라마바사', '리베카' 등의 곡으로 90년대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양준일은 JTBC ‘슈가맨3’를 통해 오랜만에 국내 방송에 복귀한 후 시대를 앞서간 가수 컨셉이 대중들에게 어필돼 꽃중년 가수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지만 이같은 구설수에 타격을 피하지 못하게 됐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