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효리 인스타그램
사진=이효리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가 제주에서의 생활을 공개했다.

이효리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주 한라봉 쉼터에 몽쉘 통통이입니다. 애기 때 들어와서 벌써 1살이 다돼가네요. 사람을 너무 잘 따르는 순한 아이들입니다. 사지마세요 입양하세요“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효리는 강아지들을 사랑스럽게 바라보고 있다. 편안한 차림으로 바닥에 앉아 강아지를 만지는 모습에서 털털함과 사랑스러운 매력이 물씬 풍긴다.

이효리는 현재 MBC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 비(정지훈)과 프로젝트 혼성그룹 결성을 예고했다. 지난 6일 방송에서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팀명을 싹쓰리(싹3)로 결정했고, 활동 예명은 린다.G로 작명해 웃음을 안겼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